안녕하세요. 이번 주에도 Overbit News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주는 좋지 않게 시작되었습니다. 시작부터 하락세를 보였으며, 지난 2월 22일에는 비트코인의 가격이 58,000달러에서 47,000달러로 약 17% 급락하면서, 극단적인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전체 암호화폐 시장의 하락세를 야기했으며, ETHUSD는 $2,000 이상에서 $1,500으로 약 25 % 추락하였고, 이 외 알트코인들도 큰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이러한 암호화폐 시장 전반의 상황은 대량의 매도세에 대한 분명한 원인으로 보여지고 있습니다.

2월 22일 월요일, 미국 전역의 뉴스 매체는 옐런 재무장관이 암호화폐에 대한 새로운 경고를 날렸다고 밝히며, 비트코인이 금융 비즈니스를 수행하는 것에 있어 “매우 비효율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옐런 장관은 암호화폐의 변동성, 에너지 사용, 불법 활동 가능성 등과 같은 전형적인 비트코인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이러한 비판 중 어느 것도 독창적이지는 못했지만, 미 재무장관이 암호화폐 시장에 대해 자주 언급하고 또 비판하는 것은 확실히 흥미로운 부분 입니다. 지속해서 눈 여겨 봐야 할 사항으로 생각됩니다.

암호화폐 시장이 약 1년간 상승세를 보이다가 그 열기가 조금 식어가는 듯한 이 시점, 우리는 암호화폐 시장을 거시적으로 바라봐야 할 필요성을 느낍니다. 세계적으로 팬데믹이 시작된 지 채 1년이 되지 않아, 감염 사례가 급감하고 있습니다. 이런 희소식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의 중앙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끝나지 않는 변형을 이야기 하며, 재정 부양책을 늘리는 데에만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미국을 예로 들어보겠습니다. 옐런 재무장관이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를 비난했던 그 날, 그녀는 동시에 '대규모 부양책'에 대한 요구를 반복해서 언급했습니다. 이것은 바이든 대통령 및 민주당 의원들의 일관적인 전략인데, 이는 직접적인 지출을 늘리는 훨씬 더 큰 구제 패키지를 목표로 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바다를 가로 질러 영국도 마찬가지입니다. 영국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기 시작함에 따라 최고 재무 책임자는 국가를 회복하기 위해 더 많은 부양책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불과 며칠 전 Citi 금융그룹은 영국의 최고 재무 책임자인 Rishi Sunak이 다가오는 예산정책 책정에 있어, 경기 부양책 자금을 "대폭" 확대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룸버그는 미국의 접근 방식과 직접 비교하며, 영국이 Joe Biden의 방식을 반영하여 따를 수 있다고까지 이야기 했습니다.

세계적인 금융 마인드는 비슷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파이낸셜 타임즈는 편집위원의 글을 통해"유럽도 재정 정책에 대해 '큰 규모'를 택해야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발표하면서, 블룸버그가 위에서 보인 것과 유사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편집자들은 다시 한 번 미국과의 비교를 통해 유로존의 더욱 악화된 경제 환경을 감안할 때 보다 대담한 액션을 취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세계 정부의 지속적인 부양책이 직접적으로 미치고 있는 긍정적 영향을 부정할 수는 없지만, 다른 한 가지 또한 확실합니다. 이러한 부양책이 야기할 수 있는 인플레이션을 피하기 위해, 투자자들은 경제 인플레이션에 탄력적인 대체 시장과 자산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시장에 유입되고 있습니다. 정부의 인플레이션 정책이 지속되는 한, 그 추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오늘도 Overbit News를 읽어주셔서 감사 드리며, 거래를 위해서는 Overbit.com 방문을 잊지 말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