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늘의 Overbit News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미국 법무부는 월요일 미국 수사관들이 지난달에 동부 해안 가스 생산의 중단을 초래 한 해커들에게 지불했던 것으로 알려진 비트코인 중 수백만 달러를 회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문제의 회사 인 Colonial Pipeline은 랜섬웨어 제작자인 DarkSide가 랜섬웨어를 감염 시킨 후 요청한 당일, 비트코인으로 요청한 금액을 지불하였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Colonial Pipeline이 지불 한 75 개(약 440 만 달러) 비트코인 중 약 63.7 개를 성공적으로 회수하였습니다.

미국 법무부 차장 인 리사 모나코는 뉴스 브리핑에서 "법무부는 지난달 랜섬웨어 공격의 결과로 DarkSide 에 지불 된 비트코인의 대부분을 회수하였다"고 밝혔습니다. 모나코는 법무부에 새롭게 구성된 팀인 랜섬웨어 및 디지털 갈취 태스크 포스팀에서 자금을 회수했다고 언급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비트코인이 법의 테두리 밖에 있다고 생각하지만, 미국에서의 이 이야기는 비트코인이 미국에서 어떻게 법적 테두리 내에서 존재하고 있는지를 확실하게 보여주는 예라 할 수 있습니다.

오늘의 마지막으로, 비트코인에 가장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기업에서 크립토 크래시(가상화폐 폭락) 후 2억 8,500 만 달러의 손실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비트코인을 사기 위해 4억 달러의 추가 부채를 계획하고 있는 이야기를 다루겠습니다.

지난달 비트코인의 대규모 붕괴 이후, 암호화폐를 소유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기업인 마이크로 스트레티지는, 월요일에 비트코인 보유로 인해 2분기에 최소 2억 4,500만 달러의 손실이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억만 장자 CEO 마이클 세일러 (Michael Saylor)가 이끄는 이 회사에서는 추가적인 투자를 진행하기 위해 더 많은 부채를 감수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버지니아에 본사를 둔 마이크로 스트레티지는 월요일 아침 정규 보고서에서 6 월 30일 완료 예정인 회계 분기에 비트코인으로 인한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업체는 보고서에 이외 별다른 언급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요일 아침에 기관 투자자들로부터 투자를 약속 받은 담보로 4 억 달러를 확보 할 것이라는 것을 보도 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회사는 이러한 자금이 비트코인을 추가 구매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시장 전 가격의 변화가 거의 없는 마이크로 스트레티지의 주가는 2 월의 2년 내 최고점에서 거의 55 % 하락하여 비트코인의 그것보다 훨씬 더 가파르게 떨어졌으며, 이는 4월 최고점 대비 약 43 % 하락된 수치입니다.

대차 대조표에 약 92,079 비트코인이 있는 마이크로 스트레티지의 자산은 한때 50억 달러를 돌파했지만 현재는 약 34억 달러의 가치를 보이고 있습니다. 순자산이 20억 달러로 추정되는 세일러는 당시 회사의 투자 확대는 "이는 세계에서 가장 널리 채택 된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이 신뢰할 수 있는 가치 저장소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회사의 믿음을 보여준다"라고 말했습니다.

비트코인의 변동성으로 인하여 비트코인을 구매하기 위해 더 많은 부채를 감당하는 것은 매우 합리적이거나 혹은 무책임한 행동이 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시장이 어떻게 나아가는지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한편, 미국은 최근 랜섬웨어 공격 이후 비트코인을 더 면밀히 조사 할 예정이므로, 비트코인과 관련한 모멘텀이 유지될 수 있습니다.

이상 오늘의 뉴스를 마치며,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주 Overbit News에서 뵙겠습니다.